04/09/2013

그 시절은 지난게 아니라.

그건 오해라는 둥.
니가 처음이라는 둥.
그땐 이 노래가 세상 어디서든 들렸었는데
가사가 이 지경이었다니... 1994년.
 
기억들이 비쩍 말랐다가 쿵짝이는 멜로디를 듣더니 숨을 쉬기 시작한다.
앉았던 학교 앞 까페의 디테일.
기숙사 방, 책상.
실습실에서 나던 재료 냄새.
하아...

못났던 시절.
그렇다고 주로 생각하던 때.
 
참 더럽게 쓰리던.
여린 생살이 세상에 베이던 시절. 
세상이 원래 좀 그렇다는 것 아직은 모르던 날들.

그리운 것은
그 녀석의 앞에 섯던 대상이 아닌.
나 자신임을 떠오르게 하는
기막히게 유치한 노래 하나.
 

꿍딱꿍딱...
룰랄랄라...
세상이 시작하려던 그 여름 어느날의 기억이
이런 마땅찮은 노래자락 끝에 메달려.

...

어쩌다 터뜨려지는 그런것들이 
자주 생기는 요즘.
지나치게 좋은 기억력이 어쩌면

"지금"을 집어 삼키는건 아닌가 걱정이 된다. 

여전히. 
나는.
나 이다.


28/08/2013

가족

사랑이라 확신하면서, 그래서 반복되는 아이러니 ...
내가 자식을 낳아 기르면 다시 반복 될 그 어리석은 사랑.
그리고 다들 하는 그것.
기대.

자식은 뭘 하는 것들인지.
부모는 또 뭘 하는 사람들인지.

하나는 선택 불가능.
하나는 가능.

양쪽 모두 결국 후회로 끝나는 게임.

..

혼자가 낫겠다.
자유는 후회가 닿아도 시들지 않으니.

아린 그것.
가족. 



21/08/2013

재미



예상치 못하게 이쁜 그 녀석의 테이블을 본 순간 
사무실(내 공간)에 대한 로망이 찬물을 뒤집어 쓴 것 처럼 깨어나 버렸다.

이런 불경기에 뷰티샵을 오픈한다는 친구를 찾아가 말뿐인 격려를 해 주려 했던 것 뿐이었는데
무방비상태로 어떤 방어도 없이 휘둘리고 말았다. 
무척 오랜동안 저면으로 가라앉아 이끼가 시퍼렇게 덮힌 상자가 열려 버린것이다.

엄청 바쁜척을 하면서 서둘러 나와 그 언저리를 어슬렁거리는데
쓴 웃음 픽 뱉어 내며 그러다 말거야... 라고 장담하고 버티는 인간하나가 유령처럼 따라 붙는다.
집요하고 독한 것.

지가 매번 이겨먹어서 결국 잃어 버린게 뭔지를 몰라.













All agents are frequently helping other customer. Please hold the line fot the next available agent...

국외로부터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예외없이 자가 격리에 들어 간다.  예약했던 비행편은 모두 취소되었다.  .  환불을 위해 상담원 연결을 기다리는 것이 벌써 두시간 이다.  인터넷으로 가능하다고 계속해서 안내 하고 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