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6/2018

조종하려 하지마
구속하려 하지마
그럴수록 멀리 튕겨가서
제 괘도로 돌아오기 힘들어. 
알아들었냐고?!
..
너한테 하는 말이잖아. 

28/05/2018





다행이다.
다행이다. 
돌아올 수 있어서. 
영 길을 못찾을까 했는데. 

가는길이 회귀일거라 믿었는데
먼 길이 될것같아 
마음을 야무지게 잡아뒀는데

돌아와 짐을풀다 
히죽히죽 웃는다.

다 지나가는구나. 
쉽게도. 
무엇도.
시간이 쓸고가면 지금에 나만 남는구나. 
.
쉬자. 

멀었다.
다녀온 길. 

14/03/2018

Where is the real world?

꿈에 말야
니가 벤치에 누워있더라.
먼지를 뒤집어쓰고.
뭘 하다 이러고 왔어.. 물으니
대답없이 잠이들어 버리더군.
.
어딜 가야한다고 한 시간 뒤에 깨워 달랬는데
내가 먼저 깨는 바람에... 
.
여즉 자고 있은려나,
잘 일어나 갔나..
.
다시 거길 가 볼 방법이 없으니. 
.
꿈에서나
보는
친구. 
.
어찌 지내시는가,.

12/03/2018

12.03.2018 - 불가능 = 가능.

.
늦은 기상.
아침.
커피.
약간의 서핑과 독서.. (독서. 어쩌다 한 기특한 일)
.
비 오는 일요일.
딱 집에 누워 놀기 좋은 날.
도서관으로 책 대여를 하러 가기로 함.
.
주차장에서 시동을 걸며 알게 된 도서관 카드의 분실.
(참으로 많은 것들을 길바닥에 버리고 다니는 동거인의 삶의 방식에 결혼 12년 차인 나. 아직 적응 안됨 )
War 발생.
.
도서관으로 갔으나 결국 나는 집으로 혼자 돌아 옴.
.
다른 언어. 다른 뇌구조.  환경 어쩌구 저쩌구가 달라 그러하다. 는 말이 안되고.
그 와중에 김영하의 오직 두 사람을 읽게 된 건 또 뭔지.
.
참 쓸데 없이 망가진 하루 .
이제 하루의 끝을 내어야 하는 시각 자판기를 두드리며 하는 생각.
.
..
어렵다는 것.
익숙해 지는 것.

어쩌면 불가능 하다는 것.
익숙해 편해지기만 한다는 것.

익숙해 편해지는 것 처럼 위험한 것 역시 없다는 것.
.

내가 딱 남편 얘기만 하는 게 아니야.
친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