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5/2016

배추장사

건물이 하나즘 있다면 좋겠군.. 
이런 바램이 생겼다. 

쪽팔리게!

이 바램은 그냥 슬쩍 옆구리에 눈에 띄지는 않게 내버려 두고
어디한번 두고보려 한다. 
난 늘 죽어라 메달리던 건 다 안되고 
설마 했던것만 되는 운..? 을 타고난 사람이니.

건물 하나 두고
시골가서 배추심고 살아야겠다.

결국.
나의 꿈은 다시.
배추장사가 된다. 







어디든 걷고 싶다. 365일 정도.

살아있는 동안엔 걸어야지 않겠어.  . 지치면 좀 쉬었다 가지 뭐.  . 많이 많이 걷고 싶어 졌다. 한 일년은 내내 어떤 길이라도 좋으니 뚜벅뚜벅 물집잡히게 걷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