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1/2015

talking.

근사한 호텔인가.
먼지 하나 없이 정리가 되어 있는 사무실이기도 하고.
아. 멋지다!  말 하려는 사이에 벌써 난 건물 제일 윗층에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리고 있어.
꽤 높은가봐.
엘리베이터는 아주 까마득히 먼 거리에서 올라오고 있는거야. 천천히..
그걸 머릿속에 그리고 있으면 비행기나 타야 할 먼 거리처럼 긴장감이 생겨.
아무리 잘 만들어졌어도 위에서 아래로 저렇게 끝없이 내려가려면... 아찔해지는거지.

기다리는데 화장실이 급해.
내가 화장실을 간 사이 엘리베이터가 도착하면 또 얼마나 기다려야 될까.
내려가지 말까.
정말 멋진 건물 안에서 화장실을 갈까 말까, 엘리베이터를 기다릴까 말까를. 고작 그것만을.
심각하게 고민하다가 깨는거야. 싱겁게...

누가 나타난다거나.
화장실 문이 앞에 있다거나.
엘리베이터가 고장이 난다거나.
마침내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자이로드랍을 탄 기분으로 떨어지기만 하다가 결국 아랫층엔 닿지도 못하고 깬다거나 하는 상황이 비슷비슷 얼버무려져 있다는것.

...

이렇게 반복되거나, 깨어있는 동안에도 잔상이 사라지지 않던 꿈을 기억나는 그대로 적어둔 파일이 있었는데. 수년간..
거짓말처럼. 없어진거지.
다른 파일은 다 복구가 되었는데. 그 "꿈" 이란 파일만 사라졌어.
마지막 그 파일을 열었던 날.
천천히 읽다가 한마디를 덧붙여 저장을 했는데.
..
어쩌면. 누군가가 정말 듣고 있는것도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