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9/2015

완전!

그렇게 말 하더라. 
무슨뜻인지는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 

다시 만날 수 있을런지...

난 다음 생이 없으니. 방법이 없나 이젠.

참 쓸모없다 싶을때.
늘.. 나타나 주네.

그렇게 버텼어. 오늘.
고마워.


14/09/2015

고비

오늘은
자몽을 사다 청을 담으려고 한다.
그러면 또 가라앉겠지.





08/09/2015

어디든 걷고 싶다. 365일 정도.

살아있는 동안엔 걸어야지 않겠어.  . 지치면 좀 쉬었다 가지 뭐.  . 많이 많이 걷고 싶어 졌다. 한 일년은 내내 어떤 길이라도 좋으니 뚜벅뚜벅 물집잡히게 걷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