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1/2017

절벽.

자려고 누웠는데 자꾸 뒤척일때가 있다. 
평평하고 폭신한 침대 위인데
허리가, 다리가. 어깨가.. 울퉁불퉁한 자갈밭에 눕혀진 듯 베기고 불편한 
그런 잠자리.



오늘 낮 내내 그러하다. 
밝고, 덥고, 볕이 좋던 하루인데.
알 수 없는 이유로 누운자리가 편치 않던 어느날 잠자리 처럼
가만히 아무 일 없는 오늘 종일 어딘가가 불안하다. 

집으로 운전해 오는 도로.
뒤에서 달리는 차를 유심히 보고
앞 선 차 뒤를 필요 이상으로 거리를 두고 달렸다. 

그렇게 집에와 물을 따르느라 잠시 섯던 냉장고 앞.
창으로 해가 가득하다. 
한참 보고 섰던 그 창의 볕이 어지럽게 밝다. 지나치게 밝다.

뭘까. 
이렇게 마음이 산란해 지는 것은. 
이렇게 불편한 이유는.

무엇이 뒤에 숨은것인가.
아무것도 없는 것인가.  
막막히 없는 것인가. 뭣도.




어디든 걷고 싶다. 365일 정도.

살아있는 동안엔 걸어야지 않겠어.  . 지치면 좀 쉬었다 가지 뭐.  . 많이 많이 걷고 싶어 졌다. 한 일년은 내내 어떤 길이라도 좋으니 뚜벅뚜벅 물집잡히게 걷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