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1/2017

절벽.

자려고 누웠는데 자꾸 뒤척일때가 있다. 
평평하고 폭신한 침대 위인데
허리가, 다리가. 어깨가.. 울퉁불퉁한 자갈밭에 눕혀진 듯 베기고 불편한 
그런 잠자리.



오늘 낮 내내 그러하다. 
밝고, 덥고, 볕이 좋던 하루인데.
알 수 없는 이유로 누운자리가 편치 않던 어느날 잠자리 처럼
가만히 아무 일 없는 오늘 종일 어딘가가 불안하다. 

집으로 운전해 오는 도로.
뒤에서 달리는 차를 유심히 보고
앞 선 차 뒤를 필요 이상으로 거리를 두고 달렸다. 

그렇게 집에와 물을 따르느라 잠시 섯던 냉장고 앞.
창으로 해가 가득하다. 
한참 보고 섰던 그 창의 볕이 어지럽게 밝다. 지나치게 밝다.

뭘까. 
이렇게 마음이 산란해 지는 것은. 
이렇게 불편한 이유는.

무엇이 뒤에 숨은것인가.
아무것도 없는 것인가.  
막막히 없는 것인가. 뭣도.




All agents are frequently helping other customer. Please hold the line fot the next available agent...

국외로부터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예외없이 자가 격리에 들어 간다.  예약했던 비행편은 모두 취소되었다.  .  환불을 위해 상담원 연결을 기다리는 것이 벌써 두시간 이다.  인터넷으로 가능하다고 계속해서 안내 하고 있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