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7/2015

괜찮아?

고개를 끄덕거렸어. 너.
깨고나면 잊혀져야 하는데 어떤날은 하루종일 기억이 나. 꿈이.

오늘도 바빴고.
내일도 바쁘면 좋겠네.

일 하는 도중. 오늘 다시 꿀 꿈이 기억나 곤하지 않다면
좋은 하루겠지 내일도.

백번 천번 마음을 바꿔 먹어도
되돌이표.
제자리 제자리.

왜 또 그래...
되돌이짓이 섬뜩해 저지른 일인데.
난 다시 되돌아가 자꾸.

어째. 어째..

나. 안돌아가 거기로. 다시는.
절대로 그러지 않을거야.

너도 거기 그렇게 있지마. 같은자리 같은 모양새로.
부탁이야.

29/07/2015

Blah~ Blah~

BlahBlahBlah
어수선한 넌 닥치고!

20년 넘게 어딜가나 이고지고 다닌 CD를 찾아 듣는다.
1995년 제 생일선물로 받은 것을 나 들으라고 의탁해 놓은 친구 유미의 것.
"Turn Left"
창가로 의자를 밀어 놓고 저 아래 Tram 이 지나는 걸 바라보다..
깊게 숨 쉬기.
숨.

넌. 그때 이 음악이 들리던?
난. 이제야 들리는데.
이제그만 돌려줄까?

방향이 꺾이는게 못마땅하지만은 않은 다행스러운 하루다.
잘 지내지?
그래야지.
친구.







27/07/2015

섭섭해 하지 말도록.

소통.
끊어진건가. 너와는 이제.
그딴건 없었을 수도...
올라서고 싶던 산. 그 마음으로 꽤 잘 버틴것 같은데.
그 산이 없어진 세상에 서 있는 것.
그 사실을 알고 싶지 않은 것. 
하지만 알게 된 것. 

아프다. 

한편으론 숨이 쉬어진다. 

고맙다고 해야겠다만. 덕분에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은. 
그 노력은 내가 한거라 
넌 자격이 없다. 그 말을 들을.

마음으로만 조용히... 
고마.."웠"다.
나의 산.

.

22/07/2015

건배.

바다를 바라보며 잠이드는 너. 건배!
아늑한 강이 내려다 보이는 근사한 곳에 일터를 갖게된 너. 건배!
그럼에도 가슴이 향하는 바램은 다른쪽에 비스듬히 세워놓는 못난 너. 역시 건배!

죽은사람처럼 앉았다 기어이 일어나 밥을 짓고,
맛있는 된장찌게를 끓여 내고 말던.
오늘의 너는.
충분히 장하고 장하다.
그래서 다시 건배!

괜찮아. 괜찮아.
괜.찮.아
할 수 없는게 점점 더 많아질거야. 앞으로는.
오늘처럼 고단해 할 것 없단 얘기야.

마지막 한 모금을 마셨으니
굿 나잇.
머리를 베게에 내려놓고
아주 신나는 꿈을 꾸도록!
레드 선.....

06/07/2015

다행인것만 생각하라고.

그래도 가기로 했으니 가.

드문드문이지만 바램을 적어 뒀더니 바램대로 돼. 멋지잖아.
그거면 되었지.

다시 하나 적어 볼까.
혹시 알아. 또 한참 지난후 고개를 주억거리고 있을지.

내가 오픈한 샵이 잘 되었으면 좋겠어.
어중이 떠중이 말고 멋진 사람들만 모여드는 아늑한 곳이었으면 좋겠어.
사람들을 하나하나 진중하게 대하는일이 얼마나 힘든지 얼마나 고된일인지 알까. 다른 사람들은...
그걸 견뎌낼 주제가 되었으면 좋겠어.

굶어 죽게 생겼어도.
그들이 돈으로 보이지 않길 바래.
그것만은 내내 이 일을 하는한 지켜지길 바래. 그 무엇보다.

그렇게 동전을 쌓아 올려 멋진 성을 쌓을 수 있다면 좋겠어.
살 이유가 되잖겠어.
얼마나 시시한 일이야. 차를 바꾸고 집을 사고 하는것.
난 그딴거 재미없어.
근사하게 쓸거야. 난 굶어도 상관없어.
멋진 일에. 귀한 일에.

나의 땅에 자주 가 닿을 수 있을까?
욕심인가.. 아마도.
못가도 괜찮아 닿아 있다면 좋겠어.
끊어지지 않고 닿아 있다고 믿어진다면 무어라도 할 수 있을 것 같아.

살아 있어. 멀쩡하게.
잊지마.
놓치면 안돼. 숨 쉬는 동안은 놓아선 안돼.
너.
참 기막히게 운 좋은 놈이야.
그건 알고 숨을 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