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9/2016

다른 생각

엄마와 아이.
부모와 자라가는 아이들.
난 그 사이에 커져가는 끝이 안 보이는 벌판을 종종 대한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