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8/2017

해. 진다.


별로 바쁘지 않던 하루.
약간의 스트레스.
바빠도, 한가해도 받는..

일 끝나고 집에 가려고 차에 시동 걸다가 발견한 하루의 끝.
"뭘 더..."

...

너무 애 쓰지 말자.
될 것은 내버려 둬도 이루어져 있고
안 될 것은 안되고.






No comments:

Post a comment

누군가의 임종

마지막 숨을 내 쉬고 나면 까무룩 모든게 끝나는건가.  . 그러면 쉰다는 의미도 없는건가. . 다음 생 같은게 있다면 어찌 그리 가는가.  . 없다면. 후우....... 하고 마는건가.  . 헉헉 숨쉬기도 힘든 이에게 내일 살게될 사람은 어떻게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