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10/2018

봄 사진.

창문 없이 설계되었다는 인천공항 제 2터미널. 
한국은 그저 공항만 거쳐가야만 했던 지난 5월.
환하게 유리로 된 지붕으로 보이는 날은 얼마나 좋던지.
걷다 앉았다 걷다 앉았다를 두어시간 반복하다가 탈출에 가까운 심정으로 공항내 항공사 사무실을 찾아갔다. 
잠시라도 밖으로 나갈 방법이 없느냐 물었다. 
나가고 싶은 이유가 뭐지요? 하고 물어본다.
"...봄이잖아요."





No comments:

Post a Comment

All agents are frequently helping other customer. Please hold the line fot the next available agent...

국외로부터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는 예외없이 자가 격리에 들어 간다.  예약했던 비행편은 모두 취소되었다.  .  환불을 위해 상담원 연결을 기다리는 것이 벌써 두시간 이다.  인터넷으로 가능하다고 계속해서 안내 하고 있지만 ...